[전남연대성명서]민주당 도당은 복당신청을 불허해야 한다.(2018.02.07)

관리자
2018-02-09
조회수 273
수신 :  전남지역 언론사 사회부 엔지오 기자
날짜 :  2017년 2월  7일(수요일) 오후 4시 30분
제목 :  일부 국민의당 도·시의원, 민주당 복당 신청에 대한 성명서 발표
담당 :  사무처장 김태성( 010 – 5619 – 9955 )
 
민주당 도당은 복당신청을 불허해야 한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국민의당 소속 도·시의원이 탈당하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에 복당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감을 주고 있다.

이번 민주당 도당의 복당심사는 민주당 개혁공천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만약 민주당 도당이 탈당 정치인의 복당을 허용한다면 같은 일이 반복되어 당의 개혁 정체성을 상실하게 하고, 지난해 5월 대선때 정권교체를 위해 땀흘렸던 당원들에게 큰 상처를 입힐 것이다.

이개호 도당 위원장은 지난 1월 5일 민주당 여수시위원회 신년인사회때 “6월 지방선거에서 깨끗한 공천, 공정한 공천, 경쟁력 있는 공천을 하겠다”며 3대 공천원칙을 언급하고 “어려울 때 당을 지켜준 당원들의 보상이 필요하다. 탈당자 복당은 없다”고 분명하게 밝힌바 있다.

우리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이개호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이 탈당 정치인에 대한 복당불허 원칙을 세워 지켜 줄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아울러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철학이 깨끗하고 공정한 공천,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개혁공천으로 실현되기를 요구한다.

2018년 2월 7일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