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20년 여수 10대뉴스 선정 시민투표결과

시민협
2020-12-22
조회수 117
‘전 시민 <여수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요구 봇물‘
 1위 차지
 
 
여수시민협, 10대 뉴스 선정 시민투표 결과 발표
2위, 돌산 난개발 논란
3위, 반복되는 산단폭발사고, 산단안전사고...노동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4위, 주철현 의원, 조카사위 기자회견과 상포지구 둘러싼 의혹 '뉴스타파' 보도 파문
5위, '여순사건 특별법안' 국회 공동 발의

‘전 시민 <여수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요구 봇물’이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이하 여수시민협)에서 실시한 ‘2020년 여수 10대뉴스 선정 시민투표’결과 1위를 차지했다. 여수시민협은 지난 12월 1일부터 12월 17일 까지 시민 38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전 시민 <여수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요구 봇물’(184표, 47.8%)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시민 생활안정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수시민협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의 요구가 있었고 여수시의회가 조례를 만들었지만 여수시는 가용재원이 없어 지급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권오봉 시장은 지난 2일 온라인 긴급현안 브리핑을 통해 “현재로서는 전 시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이 크지 않은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산단투자가 종료되는 내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지속되고 국가나 광역지자체의 추가 지원이 없는 경우, 시 자체적인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수시민협은 코로나19 지역 확산세가 이어지고 경기 침체가 길어짐에 따라 <여수형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요구가 높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2위는‘돌산 난개발 논란’(179표, 46.5%)이 차지했다. 여수 대형 리조트 사업자가 자행한&#160;소미산․갯바위 훼손 행위가 드러나면서 지역사회 파장이 컸다. 또한, 돌산 난개발 관련 인터넷 기사가&#160;200만 명의 구독수를 기록하는 등&#160;환경훼손 논란에 대한 비난여론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자 여수시는 뒤늦게 불법 개발행위에 대한 전면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고 여수시의회도 내년 1월부터 돌산지역 난개발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반복되는 산단폭발사고, 산단안전사고...노동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171표, 44.4%)가 3위를 차지했다. 올해도 어김없이 산단 폭발사고가 있었고, 산단  안전사고로 인한 노동자 사망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노동계는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며 지역 정치인들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등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김용균 열사 모친과 연대단체들이 국회 앞에서 단식을 이어가며 법안 입법을 촉구하고 있다.

다음으로, ‘주철현 의원, 조카사위 기자회견과 상포지구 둘러싼 의혹 뉴스타파 보도 파문’(160표, 41.6%), '여순사건 특별법안' 국회 공동 발의(151표, 39.2%)가 각각 4위와 5위로 나타났고 6위는‘청사별관 증축 논란’(145표, 37.7%)이 차지했다.

또한, 코로나19 지역 확산 비상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141표, 36.6%), ‘웅천 부영아파트 분양가 논란과 급등하고 있는 여수 아파트 시세’(138표, 35.8%)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7위, 8위로 나타났다.
이어, ‘수산물특화시장 상인 생존권 보장 500일 노숙 투쟁’(120표, 31.2 %), ‘시청 공무원 갑질 파문, 솜방망이 징계 등 대응 논란’(114표, 29.6 %) 이 9위, 10위를 차지했다.

여수시민협은 “매년 12월 시민들을 대상으로 10대 뉴스 선정 시민투표를 실시해 한 해의 주요쟁점과 관심사를 되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