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수시민협이 

하고 있는 일들

활동하고 있는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보도자료2022년 여수 10대뉴스선정 시민투표결과

2022-12-27
조회수 286

''가스누출·폭발' 끊임없는 산단 안전사고, 특별법제정 요구 확산' 1위 차지

여수시민협, 10대 뉴스 선정 시민투표 결과 발표

2위, 수백억 공익기부금 못받는 여수시 부실행정 비판

3위,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4위, 청소년 100원버스 시행

5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피해 신고·지원, 희생자·유족 공식 결정

 

''가스누출·폭발' 확산끊임없는 산단 안전사고, 특별법제정 요구'(266표, 60.8%)가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이하 여수시민협)이 실시한 2022년 여수 10대뉴스 선정 시민투표 결과 1위를 차지했다. 여수시민협은 11월 29일부터 12월 22일까지 시민 43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161명)과 오프라인 설문조사(276명)를 실시하여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올해 2월, 여천NCC에서 열교환기 정비작업 중 폭발 발생으로 인해 작업자 8명 중 4명이 사망, 4명이 부상을 입었다. 4월, 황산이 누출돼 작업자 2명이 화상을 입었고, 5월, 배관에 인접한 건물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다쳤다. 이어 9월, 가스누출로 수십 명 병원 이송등 올해 여수산단은 계속되는 유독가스 누출과 폭발사고로 아찔한 상황이 계속되었다. 이처럼 노후설비로 인해 끊임없이 반복되는 여수산단 안전사고에 여수지역사회는 ‘노후설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2위는 '수백 억 공익기부금 못 받는 여수시 부실행정 비판'(250표, 57.2%)이 차지했다. 여수시의 안일하고 부실한 행정으로 받을 돈은 못 받고, 받은 돈은 토해 내는 상황으로 수백 억의 시민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 여수시민협에서는 여수시 부실행정을 비판한 카드뉴스 ‘여수시 부실행정 도대체 어디까지?’를 제작 배포하였다.

 

이어, '일상회복지원금 지급'(201표, 45.9%)이 3위를 차지했다. 여수시민협을 비롯한 연대단체의 거리홍보전, 일인시위 등 여수재난기본소득 지급촉구로 올 2월 2차 재난기본소득 성격의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이 일인당 20만원씩 지급되었다. 이어 8월 에는 소비 촉진과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한 ‘일상회복지원금’ 일인당 30만원이 지급되어 올 한 해에만 총 1,370억여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었다.

 

다음으로, '청소년 100원버스 시행'(164표, 37.5%),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피해 신고·지원, 희생자·유족 공식 결정'(161표, 36.8%)이 각각 4위와 5위로 나타났고 6위는 ''경관사유화 안돼’ 소미산 대관람차 반발 여론 확산'(158표, 36.1%)이 차지했다.

 

또한, '시내버스 주요 노선 30~40% 감축에 시민들 발 동동..'(150표, 34.3%), '연안 해양쓰레기 연간 3만5천t 발생, 처리는 10% 불과'(131표, 29.9%)가 각각 7위, 8위로 나타났다. 이어, '여수시민협, 여수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전체과정 공개 촉구'(126표, 28.8%)가 9위를 차지했고, ''여수 박람회 법'개정안 국회통과, 광양항만공사로 운영 주체 변경'(121표, 27.6%), '모두의 이동권 개선을 위한 마을버스 공영화 촉구'(121표, 27.6%)가 공동으로 10위를 차지했다.

 

여수시민협은 "매년 12월 시민들을 대상으로 10대 뉴스 선정 시민투표를 실시해 한 해의 주요 쟁점과 관심사를 되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


[원문보기/다운로드]

[참여자 의견]💬
(2022년 여수 #10대뉴스 선정 투표, 온라인 참여자들이 남긴 의견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 해당 문구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